IPO공모 IPO뉴스.일정 기타공모정보 IPO예정분석  IPO매도매수 주주토론방 주주토론방 기업종보
비상장 뉴스 Home 공시/뉴스 비상장 뉴스
  제목 : 'SK㈜-쏘카 합작사' 쏘카 말레이시아, 650억 규모 투자 유치 크게보기 작게보기 목록보기
2021년 09월 16일 09:43 김벼리  


   'SK㈜-쏘카 합작사' 쏘카 말레이시아, 650억 규모 투자 유치





SK그룹의 투자 전문 지주회사 SK㈜는 말레이시아 차량 공유 1위 사업자 쏘카 말레이시아(Socar Mobility Malaysia)가 총 5500만 달러(약 65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6일 밝혔다.

투자에는 글로벌 사모펀드인 이스트브릿즈파트너스(East Bridge Partners)와 말레이시아 다국적기업 사임다비(Sime Darby) 두 곳이 참여했다.

쏘카 말레이시아는 2017년 SK㈜와 쏘카의 합작법인으로 설립돼 2018년 1월 말레이시아에서 차량공유 서비스를 시작했다.

지난해 SK㈜는 쏘카 지분을 추가 인수해 현재 최대 주주로서 현지 사업을 주도하고 있다.

쏘카 말레이시아는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동남아의 주요 시장으로 사업을 확장해 동남아 선도 모빌리티 플랫폼 회사로 성장할 계획이다.

SK㈜는 사업 초기 현지 차량 공유 사업 전문가를 경영진으로 영입해 한국형 차량 공유 플랫폼의 현지화에 주력해왔다.

경쟁사보다 2배 가까이 확보한 차들과 주요 대도시로 서비스를 빠르게 확대하며 출시 2년여 만에 쏘카 말레이시아를 현지 최대 차량 공유 사업자로 키웠다.

지난해 12월에는 인도네시아 시장에도 진출해 6개월 만에 회원 수 10만여 명을 확보했다.

이번 투자는 지난해 쏘카 말레이시아가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에서 출시한 개인 간 차량 대여(P2P) 플랫폼 ‘트레보(Trevo)’가 높은 성장 잠재력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트레보는 SK㈜가 글로벌 선도 P2P 기업 미국 투로(Turo) 투자 역량을 바탕으로 동남아 시장 맞춤형 플랫폼으로 개발한 것으로, 빠른 성장 속도로 주목받고 있다.

SK㈜는 전 세계 인구수 4위로 성장잠재력이 높은 인도네시아로 P2P 사업을 확장해 동남아 선도 모빌리티 플랫폼 입지를 공고히 할 계획이다.

신정호 SK㈜ 디지털 투자센터장은 "이번 투자 유치와 다양한 사업협력을 통해 쏘카 말레이시아의 플랫폼 경쟁력을 크게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SK㈜는 플랫폼 비즈니스의 성장 잠재력을 입증하는 한편, 투자 포트폴리오는 향후 성공적으로 회수해 인공지능(AI), 자율주행 등 고성장 디지털 분야에 재투자함으로써 선순환 구조를 이루는 투자 전문 회사의 행보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K㈜-쏘카 합작사' 쏘카 말레이시아, 650억 규모 투자 유치

 

비상장주식거래, 장외주식시장 NO.1 38커뮤니케이션        광고 문의 : ☎ 1644-3830 (38커뮤니케이션)

비상장뉴스,비상장주식,장외주식,장외시장,인터넷공모,비상장주식거래,장외주식시세,장외주식거래,장외거래,비상장주식매매,장외주식시장,주주동호회,비상장주식시세,장외주식시황,IPO공모주,인터넷공모주,IPO뉴스,상장예정,스팩,공모주,기업공개,공모공모청약일정,신규상장,공모주청약,프리보드,3시장,IPO주

코넥스38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정보제공윤리정책
IPO38 로고
Copyrightⓒ (주)38커뮤니케이션. All rights reserved.      
사업자등록번호 : 108-81-21496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19-1912호
TEL. 1644-383011 FAX. 02-6124-6333    기사배열 책임자: 이수명   기사배열 기본방침
장외주식시장, 장외주식 시세표, 장외주식매매, 비상장주식 시세표, 비상장매매, 장외주식거래, 장외주식 현재가, 장외주식 기업분석,IPO공모
본 게시판에 게시된 정보나 의견은 38커뮤니케이션과 아무런 관련이 없으며 게시물의 내용과 관련하여 발생한 법적 책임은 게시자
또는 이를 열람하는 이용자가 부담해야 하며, 당사에서 제공하는 증권정보와 분석자료 및 주식시세는 단순정보제공을 목적으로 하며
장외주식 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음. 투자간 매매는 일체 개입하지 않으며 정보 및 거래에 대한 손익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있습니다.